태그 : 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소설] 예지몽

예지몽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재인단편집인 줄 모르고 샀습니다. 특별한 이유는 없는데 전 왠지 단편집을 잘 안 사게 되더라고요. 근데 어떡하다 보니 "카스테라"에 이어 단편집을 두 권 연속 읽게 되었네요.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들을 항상 재미있게 읽는 편이고 이번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 책에는 제목과 표지에서도 알 수 있듯이 무...

[소설] 카스테라 - 내겐 너무 난해한 책

카스테라박민규 지음 / 문학동네박민규 작가의 특이하고 호기심을 자극하는 책 제목들에 이끌려, 정말 아무 생각없이 한 권을 골라 사서 읽었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카스테라". 여러 문학지에 실렸던 단편 소설들을 모아 놓은 단편 소설집입니다. 소설의 내용들이 책 제목, 그리고 각각의 단편 소설들의 제목 만큼이나 특이하더군요. 은유, 상징, 이런 것들이 ...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백설공주에게 죽음을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김진아 옮김 / 북로드나의 점수 : ★★★★★빅 픽쳐에 이어 또 다시 완전 몰입하여 읽은 책. 책에서 손을 뗄 수 없었다는 상투적인 표현을 쓸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책을 읽어 내려가는 중 어떤 이벤트가 발생했을 때, 정황과 느낌으로 등장 인물 중 누가 이런 일을 꾸몄을 지 대충 짐작이 갔다....

빅 픽쳐

빅 픽처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나의 점수 : ★★★★★초반 도입부는 지루한 감이 없지 않았지만,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이후에는 대단한 흡입력을 가지고 빠르게 전개되었다. 다음 장에 나올 내용이 궁금해서 견딜 수가 없었고, 때문에 1시간만 읽고 자야지 하다가도 서너 시간을 내리 읽게 만들었다. *****...

가시 고백 - 완득이에 이은 김려령의 또 다른 유쾌하고 가슴 따뜻해지는 소설

가시고백김려령 지음 / 비룡소완득이의 작가 김려령의 신작 소설 가시고백. 올해 초에 나왔으니 신작이라 하기도 그렇지만. 가시 고백은 완득이와 흡사한 구성을 가진다. 고등학생들이 주인공이며, 무뚝뚝하고 직설적이만 마음은 따뜻한 담임 선생님이 등장한다. 온전치 못한 가정 역시 주요 테마 중 하나가 된다. 다만 가정 문제 그 이상으로 학교라는 교육 현장의 문...

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

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나의 점수 : ★★★★"용의자 X의 헌신" 이후 두번째로 읽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추리 소설. 가가 형사 시리즈로는 처음 읽은 작품입니다. "용의자 X의 헌신"이 그랬 듯이 사건 구성의 아기자기함, 치밀함, 사건 전개의 참신함 등이 돋보였습니다.제목의 "그녀" 소노코가 자신의 연인 ...

공중 그네, 면장 선거 - 괴짜 의사 이라부를 만나다

공중그네오쿠다 히데오 지음, 이영미 옮김 / 은행나무나의 점수 : ★★★오쿠다 히데오의 작품 두 권을 연거푸 읽었습니다. 하나는 "공중 그네", 다른 하나는 "면장 선거"입니다. 오쿠다 히데오의 작품을 처음 접한 것인데요, 제 기대가 너무 컸던 까닭일까, 기대만 못했던 것 같습니다. 오쿠다 히데오의 여러 작품들 중, "공중 그네"를 제일 먼저 ...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 "잘금 4인방"의 매력에 잘금거릴 것 같아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1정은궐 지음 / 파란미디어나의 점수 : ★★★★★매력 철철 "잘금 4인방"드라마화 된 줄 모르고 "성균관 스캔들" 첫 방 나오기 사흘 전에 이 책을 샀더랬습니다. 책장을 펼치고 몇 페이지 읽지 않았는데 TV에서 동일한 내용을 다루리라 짐작되는 드라마가 시작하더군요. 돈 주고 산 소설의 재미를 빼앗길까봐 드라마는 보지 않고 소설만 ...

로마인 이야기

저자 "시오노 나나미"는...1937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고등학교시절 《일리아스》를 읽고 이탈리아에 심취하기 시작하여 라틴어를 독학하였다. 1963년 가쿠슈인대학을 졸업하였는데, 대학에서는 서양철학을 전공했고 당시 일본 대학가를 휩쓸었던 학생운동에 가담하였다. 그러나 마키아벨리를 책에서 접한 후 학생운동에 회의를 느끼고, 졸업 후 1964년 《일...
1


날마다 새로운 그림

날마다 새 일러스트

날마다 새로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