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Theater

휴가를 시작하며 본 첫번째 영화.

복수와 폭력이 결부된 자극적인 영화...그래서인지 모르겠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재밌게 보긴 했다. 

바둑과 액션이라는 서로 잘 안 어울릴 것 같은 두 가지 요소를 비교적 잘 엮어 놓았다.

근데 요즘 영화들은 왜 이리 잔인한 건지...영화의 기술이 발전하고, 사실적이어질수록 더 잔인해지는 것 같다. 

영화니까 용납해 주며 본, 내용상의  비약들이 있다. 하지만 영화니까 용납해 준다. 

현실에서 이룰 수 없는 것들의 대리 만족.

완전 범생이 극강의 전사로 거듭나던데...나도 연습하면 그리 될 수 있을까?

"타짜"로 시작해서 "아저씨"로 끝난다는 인터넷 덧글이 이 영화를 잘 요약한 말인 것 같다. 물론 두 영화의 퀄리티에는 못 미칠 지도 모르지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그림

날마다 새 일러스트

날마다 새로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