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4R - 포항은 아직 예열 중 Stadium

2게임 연속 고순도 무재배.

3백을 기반으로 한 서울의 수비가 단단했고, 포항의 세밀함이 전반기 한창 좋을 때만 못한 결과.

이광혁(신영준) 문창진(김재성)

박선주(유창현) 강수일
김승대 황지수

김대호 김광석 김원일 박희철

신화용

오늘의 선발 라인업과 교체 선수.

역시 가만히 서있을 때 보면 4-4-2. 이광혁과 문창진이 전형적인 투톱은 아니고, 측면의 박선주, 강수일과 자주 스위칭하면서 제로톱에 가까운 움직임을 시도하였으나 원할하지 못한 느낌.

이광혁과 문창진, 두 어린 친구들은 아직 이명주 데뷔 시즌의 임팩트에는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모르지, 후반기에 지속적으로 기회를 얻으면 터질지.

지난 경기에서 퇴장당한 손준호를 대신해 김승대가 그 자리로 내려왔다. 후반, 공격에 무게를 실으면서 다시 올라가고.

신광훈은 경고 누적으로 못나와 박희철이 오른쪽 윙백에 위치.

전반엔 점유율이 우위이면서도 슛팅 한번 제대로 못해 답답했다. 후반에 들어서자 공격이 슛으로 마무리 되면서 숨통이 트이는 듯했지만 실효성은 없었고. 마지막으로 공격을 강화하고자 시행한 세번째 교체 후에는 오히려 서울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기도 했다.

후반 막판, 윤주태의 헛발질은 포항을 살렸고,

경기 종료 직전, 신영준의 오른발 인사이드로 감아 찬 슛은 골이다 싶었는데, 그만 골 포스트를 맞추며 탄성을 자아냈다.

포항은 원래 예열에 시간이 걸린다. 비교적 길었던 월드컵 휴식기로 인해 포항의 시동이 꺼져 버렸는데, 다시 켤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문제는 이명주가 키였는데, 그 키가 없어져서 시동을 영영 못 걸지도 모른다는 것. 여벌 키를 빨리 찾아야 하는데...

후반기 첫 득점과 첫 승은 언제 기록할까? 뒤를 쫓아 오고 있는 전남도 이기고, 수원도 이기고...조바심이 생긴다.

이번 주말, 조민국 감독의 시행착오와 주요 선수들의 부상으로 분위기가 다운되어 있는 울산을 제물로 삼아야 할 듯.




덧글

  • 謎卵 2014/07/10 00:11 # 답글

    올해는 힘들지 않겠어요?
    아챔권을 목표로 하고 달성하는 것도 충분히 대단한 일로 보입니다. 주요 선수 팔아먹은 것도 팔아먹은 거지만 부상 선수 명단이...상태가 안 좋아보이더라고요.

    부디 황감독의 마음이 뻔한 일에 흔들리지 않기 바랍니다.
    이동국 선수가 아무리 몸을 버려가며 뛰어도 욕하는게 일반 대중이고 보면 황감독이 열과 성을 다해도 국대 가면 욕만 먹을 것 같습니다. 리그 질도 떨어지고 그렇게 되면 결과적으로 국대 질도 떨어지게 되어있으니까요.

    +전반만 보긴 했지만 김승대를 뒤로 뺀 게 마치 2012 런던 올림픽 여자 국대하고 비슷한 효과를 낸 거 아닐까요?
    지소연 수미...잊을 수 없는 전략이었습니다. 수미의 국대급 선수들이 줄부상 당해서 생긴 일이긴 했지만요.
  • 키팅 2014/07/10 08:29 #

    전반기의 페이스가 너무 좋았기에 아쉽네요. 계속 이런 상태로 간다면 욕심을 버려야지요.

  • 물병좌 2014/07/10 04:49 # 답글

    항상 좋은 분석 감사드립니다.

    뭐...솔직히 작년 우승팀이긴 하지만 작년도 그렇고 올해도 그렇고 팀한테 우승하길 원하자니 너무 팀상황이...ㅠㅠ

    그보다 오늘 홍MB 사퇴한다는 듯 한데, 황선홍이나 사수하는 게 올해 최우선 목표가 될 듯 합니다. ㅠㅠ
  • 키팅 2014/07/10 08:33 #

    분석이랄 것도 없는데요, 뭘...그냥 허접한 감상문일 뿐입니다.

    전반기의 포스가 너무 좋아기에 아쉬움이 남지만, 지금 현 시점에서는 너무 큰 기대 안하려구요.

    축협은 전혀 준비가 안 되어 있을 텐데 어떤 작태를 보여 줄 지 심히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스럽기도 하네요. 제발 황선홍 감독 흔들기도 없고, 감독 본인도 안 흔들렸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그림

날마다 새 일러스트

날마다 새로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