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브레이킹 던 part 2 - 액션 활극으로 대미를 장식한 멜로 Theater

브레이킹 던 part 2
크리스틴 스튜어트,안나 켄드릭,로버트 패틴슨 / 빌 콘돈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종결편인 브레이킹 던 part 2. 근데 정말 마지막이 맞나?...뭔가 후속편을 만들려면 만들 수도 있을 것 같은 결말. 순순히 물러날 볼투리 일가가 아닌데 말이지...어쨌든 왼쪽 포스터 상단에 "영원히 기억될 화려한 피날레"라고 했으니 그런가 보다 하고 봤음.

이 시리즈의 제일 첫 스타트를 끊었던 "트와일라잇"이 가장 신선하고 재미있었던 것 같다. 그 이후로 이어진 "뉴문", "이클립스", 브레이킹 던 part 1"에서는 억지스럽고 이해 불가한 사랑 놀음에, 영화를 보면서도 내가 왜 이걸 계속 보고 있지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더랬다.

그래도 한 번 칼을 뽑았으니 끝까지 본다는 심정으로 마지막 편까지 이르렀다.

벨라가 뱀파이어도 되었겠다, 에드워드와의 사이에서 딸 르네즈미도 낳았겠다...영화는 이 즈음에서 지리했던 사랑 이야기를 슬며시 내려 놓는다. 그리고 액션 활극으로 변신.

르네즈미를 불멸의 아이로 간주하고 제거하러 오는 볼투리 일가에 맞서기 위해 컬렌 일가는 전 세계에 흩어져 있던 서로 다른 특수한 능력을 지닌 뱀파이어들을 긁어 모은다. 이건 유행인가 보다.

그리고 르네즈미에게 각인된 제이콥(벨라가 안 되니 벨라의 딸을...르네즈미가 몇 살인데...졸지에 벨라가 장모님...여기도 막장...)은 늑대 인간들을 이끌고 컬렌 일가에 합세한다.
드디어 볼투리 일가와 생사를 건 운명의 한 판!!


목이 이리 저리 날라 다니던 전투씬은 영원히 기억될 화려한 피날레라기에는 모자랐지만, 그래도 이해할 수 없던 장황한 사랑 이야기보다는 훨씬 나았다.


갓 뱀파이어가 된 벨라가 휙휙 날라 다니던 모습은 부러웠다. 그렇다고 뱀파이어가 되고 싶다 이런 건 아니고...그냥 저런 육신을 가진다면 정말 멋질 것 같다는 생각은 들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그림

날마다 새 일러스트

날마다 새로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