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내린 눈 Carpe Diem


눈으로 덮인 아파트 옆 도로와 개울. 예쁘다.
 
어제 경남 김해에도 많은 눈이 내렸다. 12월의 부산이나 경남에서 이 만큼 많이 쌓인 눈을 보는 것도 드문 일이다. 체감 상 겨울이 점점 더 추워지는 것 같기도 하고, 더군다나 이번 겨울은 이렇게 빨리 눈이 내리기 시작했으니, 어쩌면 다른 해 보다 더 자주 눈 구경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소년 같은 기대를 해 본다.

어제 오전 소복히 쌓이는 눈을 보며 퇴근길을 염려했었지만, 역시 이 동네 특성상 퇴근길을 마비시킬 정도로 많이 내리지도, 오래 가지도 않았다. 퇴근길의 도로는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는 도로로 돌아와 있었다. 

어쨌든 이렇게 내린 눈을 보니 확실히 겨울 분위기가 나는 것 같아 좋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그림

날마다 새 일러스트

날마다 새로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