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스틸러스에 대한 바톤 문답 그리고 근사한님, 퍼그님, 사냥꾼이너무많다님께 바톤을 전해드립니다 Stadium

바톤: 챈들러빙님, 반바스틴님, 키팅님, GrayFlower님, 해방님, 홍차도둑님께.(by 바셋님;링크)

*히엘님께 『무쿠로님』으로 받아왔습니다^//^ 넘겨주셔서 감사해요!
* 아카유키님께 『승리의 무쿠츠나』로 받아왔습니당..U///U..무, 무쿠츠나!
* 톳씨님께 「히바히바」로 받아왔습니다 ' ㅅ' 힙힙이라니 ; ㅅ;!!
* 히나레치한테 「이리에 쇼이치」로 받아왔습니다! ㅋㅋㅋㅋㅋ 쇼쨩 최모토 어쩔]
* 쇼이치한테 [픽쳐보컬즈]로 받아왔습니다~ㅅ~ 우워어어워<<
* 구미호님께 [란지에(정확하게는 스스로 아무거나)]로 받아왔습니다!
* 로아동생에게[강철의 연금술사-에드워드 엘릭]으로 받아왔습니다!!!!!
* 흑월친동생..한테『캐숑선배』로 받아왔습니다(....)뭐야 임마는?..
* 적묘에게 리버씨로 받아왔습니다-♥ 리버웬햄씨는 저의 영원한 낭군님-♡ 덧붙여 적묘땡스!
* 유현님에게 『역전재판』으로 받아왔습니다. 아... 절 적어 주셨으니 해야겠죠?
* 쿠마리님께 『블로그』로 받았습니다~~간만의 바톤이네요
* 루벨릭님께 『예쁜 눈 그리는 법』으로 받아왔습니다^0^
* 애이불비님과 아이엔님께 『나루미츠』와 『원고』로 받아왔습니다.
* 어니언님께 『고도』로 받았지요ㅜㅜ// 즐겁게 작성했어요, 감사합니다!
* 곰비님께 『역전재판』으로 받아왔습니다. 오랜만의 문답이네요^^
* 가와님께 『정글고』와 『305호』, 두 개로 받아왔습니다. 황송하군요. -//-
* 카몬님께 『모리카와 토시유키』혹은『건담 더블오』로 받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0^
* 세나케인님에게서『란지에 로젠크란츠』로 받아왔습니당. 움메?
* 제이님께 『코스어』로 받아왔습니다
* 은령님께『너구리,사진』으로 받아왔습니다.
* 마타오님께『코스어』로 받아왔습니다.
* 류님께 『란지에』로 받아왔습니다! 란지에★라니 땡큐땡큐'▽'//
* 란란루 별명없음님께 『타블렛,그림』으로 받아왔습니다. 별명님 사랑해♡
* 하늘양에게 『시아』로 받아왔습니다. 할거 없었구나, 하늘양 ㅠ..
* 시아에게 『코스』로 받아왔어요. 뭐야 ㅋㅋㅋ 나 하면 코스가 생각나는거야 ?! ㅋㅋ
* 엘데누나한테 『소녀시대』로 받아왔는데... 역시 나 하면 소시임? ㅋㅋㅋㅋ
* 하흑천한테 『리본』으로 받아왔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역시난리본인가
* 키베리 언니한테서 『곰』 으로 받아왔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 유하한테서 『태민』으로 받아왔는데 유하넌 천재야
* 렌한테 『가히리』로 받아왓슴다 ㅋㅋㅋ 가히리 좋구먼~
* 츠루씨께 『무크히바~』로 받아왔습니다!!!! 무크히바 하악하악 v///v
* 이즈님께 『고쿠데라』로 받아왔습니다!ㅠㅠ고...고쿠...데데데데라/두근두근ㅎㅎ
* 미유키한테 『케이온』으로 받아왔습니다! 흐음..
* 타고오빠가 『합기도』로 넘겨줬는데 뭔가 이상해요 ㅋㅋㅋㅋㅋ
* 나애가 『수능』으로 넘겨줬.................야!!!
* 문라이트,오니힌퐈야,멍멍콩이 『코스프레,퐈야,여장』으로 줬네여 슈ㅣ발 왜 세명이야
* 온새미로 님이 『메이드복』으로 줬슴 - 이건 뭔드립이야;;; ㅋㅋㅋ
* 뉴폰 님이 『동프캐릭터』로 주셨네요.
* 유월언니가 『알바』로 줬뜸... - 앍!!!!!!!!!!!!!!!!!!!!!!!!!!!!!!!!
* 미야 마망께서 『경단토끼』 로 주셨어요우 > 3<)
* ♬십육분음표 벚꽃님께서 『영화』로 주셨는데 어째서!? :D
* 도리님께서 『고양이』로 주셨....습니다만 역시 그런가요 =ㅁ=;;
* 페리님께서 피규어』로 주셨습니다;; 이제 이글루에 오덕관련포스팅은 자제하려고했는데
* 물빛고양이님께서 『데이트』로 주셨습니다. 흑흑 느닷없이 포스팅하네요(..
* 홍여랑 님, 『날씨』, 좀 더 알고 싶은 마음과 함께 바톤을 받았습니다=D
* 소년 아 님, 『동화』, 의외지만 열심히~!!!
* 슈타인호프님, 『소녀시대』, 이거 이렇게 하는 거 맞음?
* 정호찬님께서 『이덕일』로, 왠지 이걸로 받을 거 같은 예감이 들더라니....
* 을파소님께서 『페르시아』로... 으음... 페르시아라.
* 아빠늑대님께서 『홍차』로 받아왔습니다.
* 홍차도둑님께서 『축구』로 넘겨주셨습니다
 *  바셋님께서  『포항스틸러스』로 넘겨주셨습니다...나 한테까지 올 줄은 몰랐다.  


1. 최근에 생각하는 『포항스틸러스』
뭐, 더도 말고, 덜도 말고(아니 더하는 건 괜찮음) 최근만 같다면 최고다. 더 바랄게 없음. 쿼드러플은 물 건너 갔지만...트레블을 향해 ㄱㄱㄱ(설레발은 필패라 그랬는데...)


2. 이런 『포항스틸러스』엔 감동
앞서가는 구단의 마인드가 언제나 감동을 줍니다(물론 모든 면에서 앞서가는 것은 아니지만). 아담한 사이즈의 축구전용구장을 국내 최초로(벌써 20년 전에) 세웠고, 클럽 하우스도 제일 먼저 지었으며, 유소년 축구에 대한 투자도 일찌감치 시작했고, 법인구단체제로 변경하는 것도 예전에 했다는...오래된 전통과 함께 리그 문화를 선도하며, 시민들에게 가깝게 다가가려는 자구적인 노력에 감동을 받습니다. 그리고 밑에는 얼마 전에 발표한 "스틸러스 웨이"입니다. 읽어보면 감동 안 받을 수 없다는...
그리고 최근에 안 사실인데, 구단하고는 관련이 없지만, 개인이 운영하는 포항 경기 중계 방송 인터넷 사이트가 있더군요. 이제 TV에서 중계 방송 안 해줘도 아쉬울 거 없는 요즈음입니다.ㅎㅎㅎ 


3. 직감적으로 『포항스틸러스』
K리그와 아시아 프로 축구의 전통적 강호. 내실있고, 튼튼하고, 멋진 축구를 구사하는 팀. 완전 콩깍지가 씌었습니다요.


4. 좋아하는 『포항스틸러스』
스틸러스의 전통과 배출해낸 스타들을 좋아합니다. 70년대 실업축구 시절부터 시작해서, 프로축구 원년 멤버이기도 한 포항입니다. 과거 한 때 족보없는 유니폼을 입고 뛰었을 때는 실망하기도 했었으나, 결국 앞서가는 구단은 전통의 중요성을 깨닫고 원래의 검빨 가로 스트라이프, 일명 죄수복으로 돌아왔지요. 구단의 역사 그 자체가 자긍심이 됩니다. 그리고 황성홍, 홍명보, 라데, 자심, 박태하, 이동국 등 스틸러스를 거쳐 간 스타플레이어들을 좋아합니다. 근래에 들어 전국구라고할 만한 스타가 뜸한 게 사실이긴 하지만, 최근에 떠오르는 영건들이 전국구 프랜차이즈 스타로 자라나 줄 거라고 믿습니다.


5. 싫어하는  『포항스틸러스』
콩깍지가 씌어서 그런지 맘에 안 드는 점은 얼른 생각이 나질 않네요. 그냥 바라는 점을 적어 본다면 유소년 시스템을 통해 좋은 선수들을 많이 육성해냈으면 좋겠고, 가능한한 그들을 잘 지켜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박주영 선수나 오범석 선수 같이 아쉽게 떠나 보내는 그런 모습들을 안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6. 다음 바톤을 넘겨줄 블로거
원래는 6명으로 계속 이어져 온 것 같은데, 좁은 인맥 관계로 중복이 많은 것 같아, 3명에게만 넘깁니다. 꼭 해야 된다는 의무사항은 아니니 편한 마음으로 받아주세요.
*  근사한님 『일본소설』
*  퍼그님 『미드』
* 사냥꾼이너무많다님 『부산아이파크』

덧글

  • 해방 2009/08/13 15:42 # 답글

    와 ~ 포항의 스틸러스 웨이는 정말 마음에 드네요.
  • 키팅 2009/08/13 16:19 #

    저도 처음 읽고는 감동 먹었습니다.
  • 바셋 2009/08/13 22:18 # 답글

    좋은 정보를 얻어갑니다. 지난 경기도 볼 수 있네요. 등산갔다 산삼켄 느낌 '올레!'
  • 키팅 2009/08/13 22:28 #

    산삼을 케셨다니 축하드립니다...^^
댓글 입력 영역


날마다 새로운 그림

날마다 새 일러스트

날마다 새로운 사진